조회 수 361 추천 수 0 댓글 0

'순한 담배' 덜 해로울까…유해물질 흡입량은 비슷

 

피울 때 더 깊이 자주 들이마셔…측정 방식 함정도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타르와 니코틴 함량이 적다며 '순하다'고 광고하는 담배는 과연 덜 해로울까.

 

 

담배에 표기된 유해물질 함량은 실제 흡연자가 흡입하는 양을 정확하게 반영하지 않기 때문에 일반 담배보다 덜 해롭다고 볼 수 없다는 것이 기존 연구의 공통된 지적이다.

 

 

담뱃값의 경고 문구와 타르, 니코틴 함량 표기
담뱃값의 경고 문구와 타르, 니코틴 함량 표기[연합뉴스TV 제공]

 

 

15일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발간하는 금연이슈리포트 최근호에 따르면 흡연자의 흡연 습관을 반영해 타르 검출량을 분석한 국내 연구에서 흡연자가 타르 저함량(0.1㎎) 담배에서 실제로 흡입하는 타르의 양은 표기된 함량의 최대 95배(9.5㎎)에 이를 수 있다는 결론이 나왔다.

 

 

미국 국립암연구소(NCI) 역시 '저함량 담배가 비흡연자의 흡연을 유도하고 흡연자들을 금연하지 못하도록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저함량 담배가 일반 담배와 유해성에서 큰 차이가 나지 않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우선 흡연자들은 체내에 필요한 일정 수준의 니코틴을 지속해서 필요로 하는 중독 상태이기 때문에 일정량을 채울 때까지 담배를 피워야 금단 현상이 없다. 따라서 저함량 담배를 선택했을 때 흡연자는 연기를 더 깊이 들이마시고, 더 많이 흡연하게 된다는 것이다.

실제 흡연자를 상대로 한 조사 결과 저함량 담배를 피울 때 '일반 담배보다 더 세게 혹은 더 깊이 흡입한다'고 답한 비율이 59.2%로 나타났다. '일반 담배보다 더 자주 피우게 된다'는 응답도 57.9%였다.

 

 

니코틴 함량이 적은 담배(0.35mg 미만)를 피우는 흡연자와 함량이 높은 담배(0.35mg 이상)를 피우는 흡연자를 비교한 연구에서도 니코틴 의존도 점수나 내쉬는 숨 중 일산화탄소 농도에서 유의미한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또 다른 이유는 담배 연기 성분 측정 방법의 한계다. 담배 연기 성분 측정은 기계로 이뤄지는데, 저함량 담배는 필터에 조그만 천공(구멍)을 만들어 외부 공기가 유입돼 농도를 희석하도록 만든다.

 

 

하지만 실제 사람이 흡연할 때는 입이나 손으로 필터의 천공이 쉽게 막힐 수 있으므로 기계로 측정된 함량보다 많은 양의 유해성분을 흡입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안전한 수준의 흡연은 없다'는 NCI의 발표를 인용하면서 "중요한 것은 함량이 아니라 유해성분 그 자체이며, 따라서 담배 제품 성분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성분의 유해 정보는 소비자에게 가감 없이 공개해 정확하고 완전한 정보를 바탕으로 구매 여부를 선택할 수 있어야 하며 소비자에게 제공되는 성분 정보가 제품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줄 수 없도록 내용의 표기 등도 규제대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출처 :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8/15/0200000000AKR20170815001400017.HTML


  1. CITS, 신학생과 교도소 수감자 대상 중독 전문 강의 진행

    CITS, 신학생과 교도소 수감자 대상 중독 전문 강의 진행 - 알코올중독과 도박중독 전문과정으로 강의 진행 - 캄보디아 교도소에서도 수감자 대상으로 특강 요청받아   전세계 중독 문제 해결을 위해 힘쓰는 CITS(기독교국제금주학교, 대표 김도형 목사, www.cits.or.kr)는 미국 워싱턴 나욧 신학대 캄보디아 캠퍼스 본르더 뻣 신학교에서 강의를 진행했다. [사진: 캄보디아 본르더 뻣 신학교 중독 강의]   지난 8월 14일부터 7일간 진행한 이번 강의는 25명의 현지 신학생이 참여했으며, CITS 부대표이자 한국나닥(KNAADAC) 대표 최정미 ...
    Date2017.08.28 By방효원기자 Views335
    Read More
  2. '순한 담배' 덜 해로울까…유해물질 흡입량은 비슷

    '순한 담배' 덜 해로울까…유해물질 흡입량은 비슷 피울 때 더 깊이 자주 들이마셔…측정 방식 함정도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타르와 니코틴 함량이 적다며 '순하다'고 광고하는 담배는 과연 덜 해로울까. 담배에 표기된 유해물질 함량은 실제 흡연자가 흡입하는 양을 정확하게 반영하지 않기 때문에 일반 담배보다 덜 해롭다고 볼 수 없다는 것이 기존 연구의 공통된 지적이다. 담뱃값의 경고 문구와 타르, 니코틴 함량 표기[연합뉴스TV 제공] 15일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발간하는 금연이슈리포트 최...
    Date2017.08.17 Byjamie기자 Views361
    Read More
  3. 중독예방, 제주도교육청 '우리가족 이대로 괜찮을까요?'

    중독예방, 제주도교육청 '우리가족 이대로 괜찮을까요?' - 도교육청, 학생 중독(과의존) 예방 홍보 리플렛자료 9만부 배포 [사진출처: 제주도민일보] 제주도교육청은 여름방학을 맞아 초·중·고등학교 187개교 학부모를 대상으로 '학생 중독(과의존)예방 홍보 리플렛' 9만부를 배포했다. 리플렛은 '우리가족 이대로 괜찮을까요?'라는 주제로 일상적인 가족생활 속 자녀의 중독(과의존)(게임, 유튜브, 유해사이트, 도박, SNS, 흡연,음주 등) 현상을 흥미있게 만화 형식으로 보여주고 실태를 파악해 조...
    Date2017.07.20 By방효원기자 Views352
    Read More
  4. No Image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 심할수록 깊은 잠 못잔다"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 심할수록 깊은 잠 못잔다" 연세대, 청소년 2천여명 조사결과…"중독 심하면 '수면의 질' 2배로 악화"       사진: 연합뉴스.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 심할수록 깊은 잠 못잔다"       스마트폰 중독이 심한 청소년일수록 잠을 깊이 자지 못하는 등 수면의 질이 나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박은철·이주은 연세대 보건정책·관리연구소 연구팀은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의 아동·청소년 패널로 참여한 중학교 1학년 학생 2천351명 중 수면에 문제가 없었던 1천125명을 대상으로 2011∼2013년에 걸쳐 매년 추적 조사한 ...
    Date2017.06.15 Byjamie기자 Views308
    Read More
  5. 순한 소주 열풍 속, 20대 한국 여성 절반이 폭음. "난임, 불임 조장"

    순한 소주 열풍 속, 20대 한국 여성 절반이 폭음. "난임, 불임 조장" 기형적 회식문화와 영양 불규형, 스트레스가 난임과 불임의 원인.     지난 24일,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20대 한국 여성 폭음비율이 44.5%라며 이는 순한 소주 열풍 속에 적신호라고 밝혔다.   요즘 유자향, 자몽, 복숭아 같은 달콤한 과일 맛이 첨가된 순한 소주가 인기를 끌고 있다. 과일맛 순한 소주의 유행은 여성에게 술을 권하는 요즘 사회 분위기를 반영하는 듯하다.   주류회사가 늘어난 여성 음주자를 마케팅 대상에서 놓칠리 없다.             질병관리본부...
    Date2015.08.24 By허대성기자 Views804
    Read More
  6. No Image

    '담배의 폐해, 중독성. 담배회사의 책임에 대하여'국제 심포지엄 개최

    '담배의 폐해, 중독성. 담배회사의 책임에 대하여' 국제 심포지엄 개최   거대 담배회사들에 맞서 싸워온 세계최고 석학들의 진실 증언 국민을 속이고 정책입안자, 법원을 기만한 담배회사들 담배의 폐해 및 중독성에 대한 진실 규명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은 7월 16일(목) 오전 9시 20분부터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   대한금연학회(회장 조홍준), 대한예방의학회(이사장 이원철), 한국금연운동협의회(회장 서홍관), 한국역학회(회장 최보율), 한국중독정신의학회(이사장 기선완)와 공동으로 개최하...
    Date2015.07.21 By허대성기자 Views129
    Read More
  7. 스트레스가 일중독자 만든다.

    스트레스 중독이 일중독자 만든다. 생산성과 효율이 오히려 떨어져.. 美 UCLA 주디스 오를로프 정신의학과 교수는 허핑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은 피곤함에도 불구하고 일을 급히 서두르는 경향이 있다. (스트레스로 인한)아드레날린 중독자는 일중독자가 된다." 고 밝혔다. 가벼운 스트레스는 생산력과 활력을 불어넣는 긍정적인 역할을 하지만 만성 스트레스는 코르티솔과 아드레날린을 지속적으로 분비시켜 체내 시스템을 망가뜨린다. 스트레스에 중독되면 약물에 중독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뇌, 심장, 피부, 소화관 등 각 신체...
    Date2015.07.17 By경영지원팀 Views149
    Read More
  8. 담뱃값 올리자, 성인男 흡연율 감소↓

    담뱃값 올리자, 성인男 흡연율 감소↓ 금연광고 금연캠페인 활성화... 전자담배 규제방안 마련도 시급... 담뱃값 인상 후, 성인남성 흡연율이 감소했다. 보건복지부(장관 문형표)는 2015 흡연실태 수시조사 등 담뱃값 인상 6개월에 따른 금연 효과를 발표했다. 담뱃값 인상으로, 흡연율과 담배 반출량은 떨어지고 금연클리닉 등 금연프로그램 이용자가 증가했다는 것이다. 조사에 따르면 한국 성인남성흡연율은 35% 수준으로, 최근 1년내 흡연자 7명 중 1명이 금연했다고 응답해 약 6%p 정도 흡연율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최근 1...
    Date2015.07.15 By허대성기자 Views136
    Read More
  9. No Image

    중독 회복자, 회복수기 공모전

        "나도 술, 담배 끊었어!" 중독의 굴레에서 벗어나 자존을 찾은 회복자의 외침은 그 어느 때보다 자신감에 넘친다.     보건복지부와 광주광역시에서는 중독문제에 대한 사회적 편견과 관심을 환기시키기 위해 『2015 중독예방 및 회복수기 공모전』을 진행한다.   한국에 거주하는 시민이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   신청방법은 아래를 참조.   ○ 응모대상 : 국내거주 일반시민 및 중독회복자(가족) ○ 응모기간 : 2015. 7. 1 ~ 2015. 8. 30 ○ 문의 및 참조   - 광주광역정신건강증진센터 중독관리팀 정새미(Tel. 062-600-1962), http:...
    Date2015.07.10 By허대성기자 Views13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banner

중독복지칼럼